LIVE 제보하기

北 미사일 위협속 하와이 30년 만 핵공격 대피훈련…美서 큰 관심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7.12.02 11:33 조회 재생수35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北 미사일 위협속 하와이 30년 만 핵공격 대피훈련…美서 큰 관심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화성-15형을 시험 발사해 핵위협이 고조된 가운데, 북한에서 가장 가까운 미국의 주인 하와이에서 현지시간 어제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핵 공격 대피 사이렌이 울렸습니다.

AP통신과 폭스뉴스 등 미 언론은 하와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공격을 가상한 주민대피 훈련이 처음으로 진행됐다고 전했습니다.

하와이 주 정부 비상관리국이 주관한 이번 훈련은 북한의 화성-15형 미사일 발사 이전에 기획된 것이지만, 최근 미사일 발사로 북핵 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하와이뿐 아니라 미 본토에서도 큰 관심을 보였습니다.

미국의 주 가운데 북한 핵위협에 대응해 주민대피 훈련을 실시한 것은 하와이 주가 처음입니다.

또한, 옛 소련 핵무기와 대치하던 시기인 1980년대 냉전 시대 이래로 30여 년 만에 처음 진행된 사이렌 대피 훈련입니다.

하와이 주 정부 비상관리국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오전 11시 50분 첫 사이렌을 울렸습니다.

기존 쓰나미 경보 시스템을 활용한 사이렌은 50초간 계속됐습니다.

하와이 주 정부는 그러나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유명 해변인 오아후 섬 와이키키에서는 사이렌 소리가 너무 작았다고 현지 언론 등이 전했습니다.

와이키키 해변이 있는 오아후 섬에는 미 태평양사령부도 주둔해 있습니다.

주 정부 관리들은 와이키키 해변을 비롯해 관광객 밀집 지역에서 사이렌 소리가 작게 들린 원인을 찾아 조사하고 장비를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하와이 주 정부는 주민과 관광객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매달 1일 핵 공격 대피 훈련을 지속해서 실행할 계획입니다.

하와이는 북한에서 7천200㎞ 떨어져 있어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IRBM인 화성-12형의 사거리에는 미치지 않지만, ICBM급이라면 충분히 사거리 안에 들어갈 수가 있습니다.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화성-15형은 정상 발사 각도라면 미 본토까지 날아갈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하와이 주 관내 초·중·고교에서도 수업 도중 교실 문을 잠그고 냉방장치를 끈 다음 냉전 시대에 하던 방식인 '웅크리고 숨기' 형태의 대피훈련이 진행됐습니다.

하와이 주 정부는 "사이렌이 울리면 주민들이 실제로 핵 공격에 대비해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딱 15분 남았다는 뜻"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하와이 주 정부는 앞서 100킬로톤급 핵폭탄이 3백 미터 상공에서 터질 경우 반경 13㎞에 있는 주민들이 직접적 영향을 받게 되며, 1만 8천 명 이상의 사망자와 5만∼12만 명의 부상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