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3분기 봉급 10만 달러 마약성 진통제 방지 캠페인 기부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17.12.01 10:48 조회 재생수24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3분기 봉급 10만 달러 마약성 진통제 방지 캠페인 기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자신의 3분기 봉급 10만 달러, 약 1억 900만 원을 미 보건복지부의 마약성 진통제 남용방지 캠페인에 기부했다고 USA투데이가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전 연봉 40만 달러 4억 3천500만 원 전액을 정책자금 등으로 기부하겠다고 밝혔었습니다.

약속에 따라 1분기 봉급 7만 8천300달러는 국립공원서비스 기금으로 냈고, 2분기 봉급 10만 달러는 교육부의 서머스쿨 지원금으로 기부했습니다.

에릭 하건 보건복지부 장관대행은 "약물 남용이 얼마나 파괴적이고 치명적인지 대중에게 알리고자 노력하고 있다"면서, "대통령이 대대적인 캠페인을 위해 자신의 봉급을 보태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마약성 진통제 남용에 대해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마약성 진통제는 아편과 비슷한 작용을 하는 합성 진통·마취제로 미국 내에서 갈수록 남용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습니다.

2015년에는 3만 3천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오피오이드 남용으로 매일 140명 이상이 목숨을 잃는 것으로 파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