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우병우, 4번째 조사…오늘 오전 피의자 소환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7.11.29 07:52 조회 재생수4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우병우, 4번째 조사…오늘 오전 피의자 소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정농단 사태가 불거진 이후 네 번째로 오늘(29일) 검찰 조사를 받습니다.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 수사팀은 오늘 오전 10시 우 전 수석을 직권남용 및 국정원법 위반 공모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합니다.

앞서 우 전 수석은 검찰 특별수사팀, 박영수 특별검사팀,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이 국정원 추명호 전 국장에게 이석수 전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 등 공직자와 민간인을 불법 사찰하도록 한 새로운 혐의에 대해 추궁할 예정입니다.

검찰은 우 전 수석의 지시로 국정원과 문체부가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를 관리하게 됐다는 진술을 추 전 국장에게서 확보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사찰 결과를 함께 보고받은 검사장 출신 최윤수 전 국정원 2차장 역시 앞선 검찰 조사에서 혐의 일부를 시인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검찰은 우 전 수석을 조사한 뒤 최 전 차장과 우 전 수석 모두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습니다.

우 전 수석은 그동안 최순실 씨의 각종 국정농단을 묵인·방조했단 의혹을 받아 왔습니다.

처가 땅 매매 ·의경 아들 '꽃보직' 배치와 같은 개인 비위 의혹뿐 아니라 공무원 인사 부당개입, 특별감찰관 업무방해, 세월호 수사방해 등의 혐의도 있습니다.

그러나 수사 결과 지난 2월과 4월 두 차례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모두 기각되면서 우 전 수석은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인물 중 유일하게 현재 불구속 상태로 남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