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수능일 아버지께 큰절 올린 수험생에 대학 등록금 쾌척

인천 독지가 "효도하는 모습에 감동"…아버지 "뜻깊은 곳에 사용"

SBS뉴스

작성 2017.11.28 16:42 수정 2017.11.28 16:43 조회 재생수2,22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능일 아버지께 큰절 올린 수험생에 대학 등록금 쾌척
지난 2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장 입실을 앞두고 아버지에게 큰절을 올려 화제를 모은 수험생에게 대학 등록금을 주겠다는 독지가가 나타나 또 한 번 눈길을 끌고 있다.

수능일에 아들로부터 큰절을 받은 광주MBC 기자인 전윤철(49)씨는 28일 "최근 인천의 한 목사님이 수능일에 아들이 큰절한 유튜브 영상을 보고 아들 대학 등록금을 주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밝혔다.

전 씨는 "알지 못하는 분인데도 목사님이 평소에 효를 중시하신다면서 유튜브 영상을 보고 감동을 해 이런 결정을 했다고 전해 오셨다"고 말했다.

전 씨의 아들 준서(18·수완고) 군이 큰절하는 모습은 유튜브에 올라 간 지 3시간여 만에 조회 수 7천여 건을 기록했다.

당시 전 씨는 준서 군을 태우고 집에서 자동차로 20여 분 거리인 광주 광산구에 있는 시험장에 오전 7시 47분께 도착했다.

아들을 시험장에 내려주고 곧바로 출근하던 전씨가 5분여를 달리고 있을 때 준서 군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왔다.

별다른 이유를 대지 않고 "다시 와줄 수 있어요?"하고 묻는 아들의 말에 전 씨는 가슴이 덜컥 내려앉았다.

혹시 수험표를 두고 내렸나 생각하고 차 뒷좌석을 살펴봤지만 보이지 않았다.

무슨 일이 생긴 것으로 생각하고 걱정스러운 마음에 전 씨는 곧바로 차를 돌려 시험장으로 내달렸다.

전씨가 시험장 정문에 도착하자 준서 군은 승용차 앞으로 다가가 갑자기 아스팔트 바닥에 무릎을 꿇고 넙죽 큰절했다.

준서 군은 그동안 자신을 위해 애쓴 아버지에게 큰 절로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그제야 안도의 한숨을 내쉰 전 씨는 '빨리 시험장에 들어가라'며 아들의 등을 두드렸다.

이 같은 모습은 전 씨의 차량 블랙박스에 고스란히 담겼다.

전 씨는 블랙박스 영상을 편집해 유튜브에 올렸고 이 영상은 폭발적인 관심을 끌었다.

준서 군은 현재 3개 대학에 수시 지원을 하고 합격 여부를 기다리고 있다.

전 씨는 "목사님 전화를 받고 고민하다 지원금을 뜻깊고 의미 있는 곳에 사용하는 것도 괜찮겠다고 생각했다"며 "대학 등록금이 없는 다른 수험생이나 불우이웃을 돕는 데 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사진=유튜브 캡처/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