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해수부 국장이 맡던 '세월호 수습본부장', 민간인에 맡긴다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7.11.28 15:32 수정 2017.11.28 16:38 조회 재생수13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해수부 국장이 맡던 세월호 수습본부장, 민간인에 맡긴다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 의혹에 휘말린 해양수산부가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을 민간 전문가에게 맡기고 조직 개편을 추진합니다.

해수부 송상근 대변인은 "이번 유골 발견 논란에 대한 후속조치로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을 겸임하는 해수부 내 '세월호 후속대책추진단장'을 민간의 역량 있는 전문가에게 맡기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는 현장수습본부의 중립성 확보와 국민 신뢰회복을 위한 조치"라며 "구체적인 일정과 임명 방안 등은 관계부처와 협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장수습본부 조직 개편과 인력도 교체합니다.

송 대변인은 "현재 현장수습본부 조직을 선체조사위원회와 곧 출범 예정인 2기 특조위 조사활동을 적극 지원하고, 미수습자 수습과 가족을 지원하는 조직으로 탈바꿈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미수습자 가족들이 어려움 없이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1 대 1 맞춤형 심리상담 지원도 추진합니다.

해수부는 선체조사위원회가 추진하는 세월호 선체 직립이 완료되면 미수습자 수색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