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은폐 논란' 세월호 유해, 기존 수습자 이영숙 씨로 확인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7.11.28 17:27 수정 2017.11.28 18:52 조회 재생수90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17일 세월호 객실에서 발견된 유해가 기존 수습자인 이영숙 씨로 확인됐다고 해양수산부가 밝혔습니다. 해수부는 오늘(28일) 은폐 논란을 일으킨 이번 사건에 대한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김광현 기자입니다.

<기자>

해수부는 지난 17일 수습한 유해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분석을 의뢰한 결과, 기존 수습자인 이영숙 씨 유해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의 유해는 지난 5월 22일 세월호 3층 선미 객실에서 구명조끼를 입은 형태로 발견된 바 있습니다.

이 씨 가족은 이 유해를 넘겨받아 지난달 장례를 치렀습니다.

해수부는 유해 발견 은폐 논란에 대한 2차 조사 결과 브리핑에서 김현태 부단장이 발견된 유해를 기존 수습자의 것으로 확신해 미수습자 가족에게 통보하지 않았으며, 장관 보고도 3일 정도 지연하는 등 업무처리와 보고체계 전반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후속 조치로는 해수부 국장이 맡던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을 역량 있는 민간 전문가에게 맡기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해수부는 현장수습본부의 중립성 확보와 국민 신뢰회복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구체적인 일정과 임명 방안 등은 관계부처와 협의한다는 방침입니다.

해수부는 관련자들의 통화 내역과 수습 현장 근무자에 대한 조사 등을 거쳐 다음 주에 최종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