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서울대 연구팀 "고농도 미세먼지에 일주일 연속 노출되면 사망위험 3.4% 증가"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17.11.28 08:02 조회 재생수20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대 연구팀 "고농도 미세먼지에 일주일 연속 노출되면 사망위험 3.4% 증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이 이틀 연속 이어지면 사망위험이 추가로 0.5% 상승한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특히 우리나라에서 최장 6.96일간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이 이어지면 추가 사망위험은 3.4%까지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 호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팀은 오늘(28일) 일본·중국 연구팀과 공동으로 한국, 일본, 중국의 28개 도시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이 이틀 이상 지속하는 경우의 사망위험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연구팀은 1993∼2009년 사이 하루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75㎍/㎥ 이상인 날이 이틀 넘게 지속할 때 사고 이외의 사망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습니다.

미세먼지 농도 75㎍/㎥은 우리나라 미세먼지 예보 등급 기준으로 '보통(31~80㎍/㎥)'에 속하지만 '나쁨(81~150㎍/㎥)' 수준에 육박하는 농도입니다.

이 결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이 이틀간 지속한 때의 사망위험 증가율은 일본이 0.68%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한국 0.48%, 중국 0.24%였습니다.

일본은 미세먼지 지속일수가 한국과 중국보다 짧았지만, 사망위험 증가율은 제일 큰 폭으로 상승했습니다.

반면 중국은 사망위험 추정치가 3개국 중 가장 낮았지만, 미세먼지 지속일수가 길어 사망에 미치는 실질적인 영향은 가장 컸다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조사 기간 중 일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75㎍/㎥ 이상인 날이 최장 지속한 기간으로 봤을 때 일본은 2.4일에 사망위험이 1.6% 증가했으며, 한국은 6.96일에 3.4%, 중국은 42.26일에 10.4%가 각각 높아진 것으로 연구팀은 분석했습니다.

연구팀은 미세먼지 자체의 고농도 여부와 상관없이 보통 이상의 미세먼지에 지속해서 노출되는 것만으로도 추가 사망위험이 커질 수 있음을 보여주는 첫 연구결과라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김 호 교수는 "앞으로 미세먼지에 의한 건강피해를 줄이려면 미세먼지 자체의 농도에 주의하는 것뿐 아니라 이틀 이상 연속해서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데도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습니다.

연구결과는 학술지 '국제환경'(Environment International) 최근호에 발표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