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모닝 스브스] 미얀마 발칵 뒤집은 한국영화 '오아시스'

SBS뉴스

작성 2017.11.28 08:08 조회 재생수71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해외 봉사 단원으로 미얀마에 파견된 이해나 씨는 발달장애 학생과 이들을 가르치는 교사들을 위해서 직접 성교육 강의에 나섰습니다.

한 교실에 미얀마 교사들이 모여서 장애인의 성에 대한 편견과 폭력, 또 사랑에 대한 내용을 담은 한국영화 오아시스를 보고 있습니다.

특수 교육을 전공한 이 씨는 해외봉사 단원으로 미얀마 특수학교에서 발달장애 학생들을 가르치게 됐습니다. 그런데 영화를 교사들에게 보여준 계기가 따로 있었습니다.

수업 중 한 아이가 갑자기 옷을 벗기 시작했는데 현지 교사가 그 아이를 심하게 혼내기만 했습니다.

이 씨는 교사를 말리고 우는 아이를 진정시켰는데요, 알고 보니 현지 교육 시스템이 열악한 나머지 특수 교육을 전공한 교사가 없어서 이 학교엔 일반 교사만 배정돼 있었던 겁니다.

때문에 발달장애 학생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고 중요하게 가르쳐야 하는 성에 대해 교사들은 잘 알지 못했습니다.

이 씨는 현지 교사들에게 성교육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고 이에 현지교사들은 발달 장애인도 사랑이란 감정을 느끼는지, 성교육의 필요성에 대해 질문하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그녀는 장애인도 옳고 그름을 판단할 수 있는 성교육이 필요하다는 걸 알려주기 위해 영화를 보여줬던 겁니다. 이 씨는 대학 때 배운 논문을 보며 성교육 자료를 만들어 교육받은 교사에게 수료증을 수여했습니다.

강의가 입소문을 타자 근처 학교에서도 성교육 요청이 쇄도했는데요, 예전과 달리 이젠 아이들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교사들의 모습에 이 씨는 큰 보람을 느꼈습니다.

그녀의 목표는 국제기구에서 일하며 인권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이들을 찾아서 도와주는 거라고 하는데요, 그 꿈이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도록 응원하겠습니다.

▶ 미얀마에서 한국 영화 '오아시스' 보여준 성교육 강사…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