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이게 사진이었다고?"…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바탕화면 사진 만든 작가

오기쁨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1.27 17:46 조회 재생수61,1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상pick] "이게 사진이었다고?"…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바탕화면 사진 만든 작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컴퓨터 바탕화면 사진을 탄생시킨 사진작가 척 오리어 씨가 새로운 작품을 내놔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척 오리어 씨는 푸른 하늘과 광활한 초원 그리고 구름의 그림자가 절묘한 조화를 만들어내는 사진을 촬영한 작가입니다.

'행복(Bliss)'이라는 작품명의 이 사진은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운영 체제인 윈도우 XP의 바탕화면으로 쓰이면서 전 세계에서 무려 10억 명이 본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척 오리어 씨는 최근 독일 항공회사 '루프트한자'와 손잡고 무려 21년 만에 새 작품 사진을 발표했습니다.
윈도우XP 사진작가 척 오리어, 21년 만에 모바일 배경화면 발표이번 작품은 척 오리어 씨가 올해로 25년째 자연 전문 다큐멘터리 방송인 내셔널지오그래픽에서 활동하면서 촬영한 사진들입니다.

척 오리어 씨는 북미 지역의 3대 절경인 콜로라도주의 명소 '머룬 벨즈', 유타주 '피카부 협곡', 애리조나주의 거대한 바위군 '화이트 포켓'를 앵글에 담아냈습니다.
윈도우XP 사진작가 척 오리어, 21년 만에 모바일 배경화면 발표새로 공개된 사진들은 데스크탑 컴퓨터보다는 스마트폰의 사용량이 압도적으로 많은 요즘 시대에 걸맞게 휴대전화 배경화면으로 제작됐습니다.

가로보다는 세로가 긴 형태로 제작돼 누구나 간편하게 스마트폰에 적용해 쓸 수 있습니다.
윈도우XP 사진작가 척 오리어, 21년 만에 모바일 배경화면 발표척 오리어 씨는 이번 사진을 발표하면서 "제가 촬영한 아름다운 경관을 또다시 많은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다. 이제 컴퓨터가 아닌 스마트폰이 새롭고 흥미로운 장면을 볼 수 있는 주요 수단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올해 76살이 된 척 오리어 씨는 윈도우 배경화면으로 명성을 누린 작품 '행복'에 대한 애정도 나타냈습니다.

척 오리어 씨는 "매 순간 그 사진이 내 삶에 엄청난 영향을 끼쳤음을 깨닫고 있다. 사진작가로서 가장 많은 사람이 본 작품을 찍은 것이야말로 진정한 영광"이라고 전했습니다.

'행복'에 등장한 사진 속 배경은 포도 농장으로 유명한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 지역입니다.

척 오리어 씨는 지난 1996년 여자친구를 만나러 가던 길에 본 아름다운 풍경에 사로잡혀 차를 세우고 카메라를 들었습니다.
윈도우XP 사진작가 척 오리어 (사진=Nick Stern)이렇게 탄생한 척 오리어 씨의 작품 '행복'은 마이크로소프트가 고객에게 제공하고자 했던 따뜻함과 조용함, 자유 등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판단돼 윈도우 XP의 배경화면으로 채택됐습니다.

사진작가 척 오리어 씨의 새로운 사진은 인터넷을 통해 누구나 받아볼 수 있습니다.

(사진='The New Angles of America'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