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트럼프 미국 대통령 '어제는 우즈, 오늘은 니클라우스와 골프'

김영성 기자 yskim@sbs.co.kr

작성 2017.11.26 11:21 조회 재생수6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럼프 미국 대통령 어제는 우즈, 오늘은 니클라우스와 골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틀 연속 '골프 스타'들과 함께 골프를 치며 추수감사절 연휴를 보냈습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웨스트팜비치에 있는 자신의 골프 클럽에서 잭 니클라우스, 그의 아들 게리와 함께 골프를 쳤다"고 보도했습니다.

올해 77살인 니클라우스는 메이저 대회에서만 통산 18차례 우승, 이 부문 최고 기록을 보유한 '골프의 전설'입니다.

니클라우스는 지난해 미국 CBS와 인터뷰에서 "나는 트럼프의 입장에 찬성한다. 그는 미국을 바로 세우고, 일깨우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는 타이거 우즈, 현 남자골프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과 함께 플로리다주 주피터에 있는 자신의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습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터키 대통령과 전화 통화 후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우즈, 존슨과 함께 골프를 칠 것"이라고 일정을 공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선인 시절인 지난해 12월에도 우즈와 골프를 쳤고 이달 초 일본 방문에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미국 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마쓰야마 히데키와 함께 골프를 쳤습니다.

현재 세계 랭킹 5위인 마쓰야마 역시 올해 8월에는 세계 2위까지 올랐던 정상급 선수입니다.

미국 내에 골프장을 17개나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트럼프 대통령은 올해 1월 취임 후 이달 초까지 62번이나 골프를 쳤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는 이달 초 이와 같은 통계를 전하며 "이는 미국에서 '골프광'으로 분류되는 사람들의 연간 평균 라운드 횟수인 38.6회에 비해서도 두 배 정도 많은 수치"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