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최순실, 재판 휴정하자 오열하며 "빨리 사형시켜달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11.24 16:47 수정 2017.11.25 10:39 조회 재생수164,31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최순실, 재판 휴정하자 오열하며 "빨리 사형시켜달라"
'비선 실세' 최순실 씨가 법정에서 "빨리 나를 사형시켜달라"며 오열했습니다.

최 씨는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김세윤 부장판사) 심리로 오늘(24일) 열린 재판을 받던 중 재판부가 오후 3시 25분 휴정을 선언하자 갑자기 흐느끼기 시작했습니다.

최 씨는 변호인의 도움으로 물을 마시며 "약을 먹고 가야겠다"고 말하더니 곧 "못 참겠어. 죽여주세요. 빨리 사형을 시키든지 나 못 살겠단 말이야"라고 큰 소리를 내며 오열했습니다.

최 씨는 발을 구르며 책상을 주먹으로 내리치는 등 격한 행동을 보였습니다.

그러면서 "억울하다고요. 가슴이 답답하다. 살고 싶지 않다"고 외쳤습니다.

법정 경위가 휠체어를 갖고 와 최 씨를 앉히려 했지만 최 씨는 몸에 힘이 없는지 법정 바닥에 그대로 주저앉기도 했습니다.

이후 여성 교도관과 경위 여러 명의 부축으로 휠체어에 앉은 채 법정을 빠져나갔습니다.

최 씨는 휴정이 끝나고 다시 시작된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고, 재판부는 피고인이 불출석한 상태에서 재판을 더는 진행할 수 없다며 이날 재판을 끝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