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외교부 "한·중간 사드 인식차는 있지만 10.31 합의 이행 의지"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11.24 14:04 수정 2017.11.24 16:06 조회 재생수5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한·중간 사드 인식차는 있지만 10.31 합의 이행 의지"
외교부 당국자는 한·중간 사드 갈등이 재발하는 것 아니냐는 최근의 우려와 관련해, "한·중 간에 인식 차이가 있는 것은 분명하지만, 양측 모두 지난 10월 31일 합의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2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한·중외교장관회담에 배석했던 이 당국자는, "문재인 대통령도 사드 문제가 완전 해결된 것은 아니라고 말한바 있고, 이번 회담에서도 우리는 우리 인식을 분명히 이야기했고, 중국은 중국 측 이야기를 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한·중간에 사드 문제와 관련해 하나의 원칙으로 합의된 결과 문서는 10월 31일 문서"라며, "중국도 나름대로 한국과의 여러 가지 관계를 정상궤도로 올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사드의 제한적 운용'에 대한 요구를 중국 측으로부터 전달받았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국이 다음달 한·중 정상회담의 전제 조건으로 사드 문제를 논의하는 군사 당국 대화를 조속히 갖자고 우리 정부에 제안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10월 31일 한·중 협의결과 문서를 보면 양측은 군사 당국 간에 소통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돼 있다며, 그런 차원에서 협의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