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월호 유골 은폐' 책임론에 휩싸인 김영춘 해수부 장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11.24 11:43 조회 재생수29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월호 유골 은폐 책임론에 휩싸인 김영춘 해수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세월호 유골 발견 은폐 사건'으로 인한 책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유골 발견 사흘 뒤에야 담당 국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은 데다, 이후 사태 수습도 신속·원만하지 못했다는 비판여론때문입니다.

김 장관은 어제(23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기자실에서 가진 '세월호 유골 은폐' 관련 브리핑에서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임명권자와 국민의 뜻에 따라 진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오전에 열린 국무총리 주재 회의에서도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지겠다"며 "결론적으로 지휘 책임자로서 져야 할 책임의 크기에 대해서는 심사숙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해수부를 총괄하는 수장으로서 이번 사태에 대한 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는 의지 표현으로 풀이됩니다.

해수부 조사 결과, 김 장관은 지난 17일 유골이 발견된 지 사흘만인 20일 오후 5시 이철조 현장수습본부장으로부터 유골 발견 사실을 처음으로 보고받았습니다.

당시 김 장관은 곧바로 공개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이 본부장을 질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는 "전부터 해오던 통보 절차와 매뉴얼이 있는데 왜 안 했느냐고 질책하고, 신속히 선체조사위원회와 가족들에게 연락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김 장관의 이 같은 지시는 현장에서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습니다.

이 본부장과 김현태 현장수습 부본부장은 김 장관 지시에도 불구하고 유골 발견 공개를 미뤘습니다.

두 사람은 김 장관의 지시를 이틀 간 이행하지 않다가, 언론 보도가 나온 뒤인 지난 22일에서야 유골을 신원확인팀에 인계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검사를 의뢰했습니다.

지시 사항의 이행 여부를 챙기지 못했다는 점에서 김 장관도 책임을 피할 수 없는 대목입니다.

김 장관은 "유골 발견을 공개하도록 지시하고 이행 사항을 확인하지 못한 것은 불찰"이라고 책임을 인정했습니다.

정치권에서는 김 장관 책임 문제를 놓고 여야 간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김 장관의 즉각 사퇴를 요구하고 있는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장관 사퇴까지 요구하는 것은 과하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장관 거취에 대해 쉽게 얘기할 단계는 (아직) 아니다"며 "종합적으로 알지 못하는 상황이니 전체적으로 보고 말하는 게 맞는 것 같다"고 신중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6월 취임식에서 "세월호 후속조치를 잘 마무리하겠다"고 밝혔던 김 장관은 불과 5개월 만에 세월호 수습이란 암초에 걸려 거취까지 고민해야 하는 중대 기로에 서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