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핀란드 귀뚜라미 빵 출시…세계 기아퇴치 희소식 될까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1.24 11:55 수정 2017.11.24 14:14 조회 재생수61,5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핀란드 귀뚜라미 빵 출시…세계 기아퇴치 희소식 될까
핀란드에서 귀뚜라미로 만든 빵이 출시됐다고 영국 BBC방송 등이 현지시간 23일 전했습니다. 

핀란드의 식품기업 파제르는 이날 으깬 귀뚜라미로 만든 빵이 24일부터 현지 슈퍼마켓 내에 있는 자사 제과점에서 판매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사는 곤충으로 만든 빵이 출시되는 것은 세계 최초라고 설명했습니다. 

말려서 가루로 만든 귀뚜라미에 밀가루와 밀, 기타 씨앗을 섞어 만든 이 빵에는 한 덩이당 귀뚜라미 70마리가 들어갑니다. 

빵 한 개에 3.99 유로(약 5천100원)로, 2∼3 유로(약 2천600∼3천900원) 정도 하는 보통 밀빵보다는 비쌉니다.

파제르의 혁신 기술 책임자인 유하니 시바코브는 이 빵은 보통의 밀빵보다 더 많은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이 곤충 식품에 더 쉽게 익숙해지도록 하는 기회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바코브는 이 빵은 지난 여름부터 개발됐으나 핀란드 당국의 허가를 기다리느라 이제야 출시하게 됐으며, 처음에는 수도 헬싱키에 있는 제과점들에서 판매한 뒤 향후 확대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빵을 맛본 한 소비자는 "맛의 차이를 느낄 수 없다"면서 "빵 맛"이라고 말했습니다. 

BBC 방송은 귀뚜라미 빵 출시는 세계 기아퇴치를 도울 방법으로 기대를 모은다고 평가했습니다. 

2013년 유엔은 전 세계적으로 최소 20억 명이 곤충을 먹는 것으로 추산했으며, 1천900여 종의 곤충이 식용으로 쓰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양에서는 '글루텐 프리(Gluten Free)' 다이어트를 하거나 곤충 양식이 동물 사육보다 환경보호에 더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인기가 있다고 가디언은 전했습니다. 

유엔 세계식량농업기구(FAO)는 2013년 곤충 양식과 소비를 장려하는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도 했습니다. 

핀란드는 이달 초 식용 양식 곤충 판매 금지 조치를 해제했습니다. 

유럽에서는 핀란드 외에 영국과 네덜란드, 벨기에, 오스트리아, 덴마크가 식용 곤충 판매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파제르는 귀뚜라미 재료를 네덜란드에서 수입하고 있으나 공급이 제한적이어서 핀란드 현지 공급자를 찾는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파제르 그룹 홈페이지/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