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라이프] "이번 달도 안 하네" 생리 불순, 병원 가야 할까?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11.24 15:27 조회 재생수13,36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이프] "이번 달도 안 하네" 생리 불순, 병원 가야 할까?
'이번 달도 안 하네생리는 여성 건강의 지표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생리 여부로 여성 호르몬이 정상적으로 분비되고 있는지 알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생리 불순으로 '건강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닌지', '병원에 가봐야 하는지' 걱정과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사람이 많습니다.

정말 생리 주기가 불규칙하면 몸에 큰 이상이 있는 걸까요? 오늘 SBS 라이프에서는 전문가 인터뷰를 통해 생리 불순과 관련된 궁금증을 풀어봤습니다.

■ '생리 불순'으로 병원 찾은 환자 지난해만 61만 명…

생리 불순이란 주기가 너무 길거나 짧아서 생리가 불규칙한 것을 말하는데요. 이 때문에 병원을 찾는 사람도 늘고 있습니다.

건강보험공단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생리 주기가 불규칙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60만 8, 197명에 달했습니다. 2012년에 58만 7,949명이었던 것에 비하면 4년 만에 2만 명 넘게 늘어난 겁니다.
'이번 달도 안 하네생리 불순으로 병원을 찾는 사람이 늘어난 반면, 일부 여성들은 '언젠가 시작하겠지'라며 막연하게 기다리는 경우도 많습니다. 24살 대학생 장 모 양은 "7개월간 생리를 안 했지만 병원에 가지는 않았다"며 "'기다리다 보면 하겠지'라는 생각이 가장 컸고 생리 불순 때문에 산부인과 가기도 좀 꺼려졌다"고 털어놨습니다.'이번 달도 안 하네■ "이번 달엔 안 하네" 불규칙한 생리, 무조건 병원 가야 할까?

생리는 뇌의 시상하부와 뇌하수체, 난소에서 호르몬 자극과 반응이 유기적으로 일어날 때 정상적으로 이뤄집니다. 시상하부, 뇌하수체, 난소 중 어느 한 곳에라도 호르몬 이상이 생기면 생리 불순이 나타날 수 있는 겁니다. 그렇다면 '생리가 불규칙하다'는 것의 기준은 무엇일까요?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산부인과 김탁 교수는 SBS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생리 불순 기준은 나이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며 "초경을 시작하는 나이에는 주기가 불규칙할 수 있고 20살 전까지는 생리 주기가 21~42일 사이일 때, 20살부터는 주기가 21~35일 사이일 때 정상으로 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달도 안 하네생리 주기가 불규칙하다고 해서 무조건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닙니다. 김 교수는 "한 달을 건너뛰었더라도 1년을 기준으로 8~9번 생리를 했다면 크게 걱정할 필요가 없지만, 1년에 생리 횟수가 7번 이하인 경우에는 병원을 찾아 원인을 파악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달도 안 하네■ 생리 불순, 피임약 먹기 전에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 받자!

7~8개월간 생리를 안 하는 등 정상적인 주기를 벗어난 생리 불순이 지속되면 질병의 신호일 수 있습니다. 생리 불순은 자궁내막암, 고혈압, 당뇨병, 대사증후군 등으로 이어질 수 있고, 난임의 원인일 수 있기 때문에 병원에서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안전합니다.

또 생리가 불규칙하다는 이유로 약국에서 피임약을 사다 먹는 경우가 있는데, 생리 불순의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먼저라고 전문가들은 강조합니다. 김 교수는 "생리 불순일 때 치료제로 피임약이 자주 쓰이는 것은 맞지만, 원인에 따라 피임약이 필요하지 않은 경우도 있기 때문에 병원을 찾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습니다.'이번 달도 안 하네(기획·구성: 윤영현, 장아람 / 디자인: 임수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