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영상pick] 북한군 귀순 CCTV 공개…도주하는 병사 바로 뒤에서 사격한 北 추격조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1.22 12:36 수정 2017.11.22 13:48 조회 재생수60,15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 13일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탈북한 북한군 병사의 당시 귀순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유엔군사령부는 오늘(2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공동경비구역 귀순 사건에 대한 특별조사단의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당시 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유엔사령부는 "귀순 당시 북한군이 군사분계선 너머로 총격을 가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군은 당시 귀순 병사를 추격하다가 이 병사가 차를 버리고 남쪽으로 달리자 뒤를 쫓아 사격을 가했습니다.

오늘 공개된 CCTV 영상에는 귀순 병사가 북한에서 남한으로 넘어오는 긴박한 과정이 고스란히 담겼습니다.

영상은 북한 귀순 병사가 군용 지프차량을 몰고 '72시간 다리'라고 불리는 북한 판문점 근처 다리를 향해 달리는 장면으로 시작합니다.

귀순 병사는 72시간 다리를 건너 김일성의 이름이 새겨진 기념탑 쪽으로 차를 몰았습니다.

김일성 기념탑은 판문점을 통해 북한 공동경비구역을 방문한 외부 인사들이 주변을 견학할 때 일정을 시작하는 지점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귀순 병사는 김일성 기념탑 앞에서 차량을 오른쪽으로 돌려 세웠고 판문점에 도착한 차량이 배수로에 빠져 움직이지 못하자 운전석에서 내렸습니다.

근처 초소와 북측 판문각 계단에서 경계 근무를 서고 있던 북한군 여러 명이 귀순 병사의 차량을 발견한 뒤 놀라 뛰어오는 장면도 영상에 담겼습니다.

북한 병사들은 깜짝 놀란 듯 전력으로 귀순 병사의 차량을 향해 질주했고 귀순 병사가 차에서 내리자 일제히 사격을 가했습니다.

영상으로 볼 때 북한군 추격조가 귀순 병사를 향해 총을 쏜 거리는 불과 몇 미터도 되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귀순 병사는 총에 맞으면서도 남쪽을 향해 내달렸고 결국 남쪽 공동경비구역 벽 옆에 쓰러졌습니다.

유엔사령부는 열상탐지장비(TOD)에 잡힌 당시 영상도 공개했습니다.

영상에는 쓰러진 귀순 병사를 향해 낮은 자세로 엎드려 포복 이동하는 우리 군 공동경비구역 경비대대 대원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공동경비구역 경비대대 대원들은 귀순 병사를 발견한 뒤 4~5미터 가량을 포복 자세로 이동했습니다.

귀순 병사는 이후 안전한 곳으로 옮겨진 뒤 헬기로 이송돼 지금까지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입니다.

(영상 출처=유엔군사령부 http://www.usfk.m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