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北, 최고서열 황병서 처벌"…김정은 공포정치 재가동?

국정원 "北, 군 총정치국 검열 진행 중…20년 만에 처음"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7.11.20 20:46 조회 재생수11,54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 군부 서열 1위인 황병서 총정치국장이 최근 처벌받았다는 첩보를 국정원이 입수했습니다. 인민군 총정치국에 대한 검열이 20년 만에 이뤄지고 있는 건데, 당에 대한 불손한 태도를 문제 삼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권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북한 군부를 장악해 온 총정치국 서열 1·2위 인물이 동시에 처벌받았다는 첩보가 입수됐습니다.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원홍 제1부국장입니다.

국정원은 오늘(20일) 비공개 국회 보고에서 총정치국이 1990년대 후반 선군정치를 앞세워 정치 전면에 등장한 이후 처음으로 처벌과 검열 대상이 됐다고 보고했습니다.

[김병기/국회 정보위 더불어민주당 간사 : 당에 대한 불손한 태도를 문제 삼아서 군 총정치국에 대한 검열을 진행 중이라고 보고했습니다. 20년 만에 처음입니다.]

이 검열을 주도하는 건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방송에서는 총정치국장 황병서가 최룡해보다 먼저 호명돼왔지만, 지난달 순서가 바뀌었습니다.

[조선중앙TV (지난달 8일) : 김영남 동지, 최룡해 동지, 박봉주 동지, 황병서 동지를 비롯한….]

특히 황병서는 지난달 13일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습니다.

[김용현/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 최룡해가 황병서보다 훨씬 높은 권력을 갖고 있고, 김정은 체제가 이번 사건을 통해서 직접적으로 군을 통제하겠다는 차원의 행보로 읽을 수 있습니다.]

강도 높은 유엔 안보리 제재로 민심이 이탈하는 걸 막기 위해 공포정치를 재가동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국정원은 또 국회 보고에서 북한이 올해 안에 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고, 김정은의 결단에 따라 언제라도 핵실험이 가능하다고 내다봤습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배문산, 영상편집 : 위원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