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靑 옆 골목에 차 대면…1억 담긴 가방 통째로 전달"

국정원, 돈 출처 숨기기 위해 띠지 모두 제거

윤나라 기자 invictus@sbs.co.kr

작성 2017.11.17 20:16 수정 2017.11.17 22:24 조회 재생수54,51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병기 국정원장 시절, 국정원이 특수활동비를 청와대에 상납하는 구체적인 방식을 SBS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1억 원을 전달하는 방법은 첩보영화 한 장면 같았습니다. 상납 사실을 숨기기 위해서 골목길에 차를 세운 뒤 그 안에서 가방째로 돈을 주고받았습니다. 이 돈을 준 장소는 일부 언론에서 보도했던 북악스카이웨이가 아니라 청와대 바로 옆 골목길이었습니다.

윤나라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국정원 이헌수 전 기조실장이 매달 특수활동비 1억 원을 청와대에 상납한 장소는 청와대 연무관 옆 골목길이었습니다.

북악 스카이웨이에서 돈을 주고받았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달리 훨씬 가까운 청와대 바로 앞 골목을 이용한 겁니다.

양측이 돈을 주고받는 사실을 감추기 위한 조치는 철저했습니다. 국정원은 돈의 출처를 숨기기 위해 5만 원권의 띠지를 모두 제거하고 1천 장씩, 5천만 원 다발 2개를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만들어진 돈다발을 이 전 기조실장이 서류가방에 담아 청와대 근처로 직접 들고 갔습니다.

안봉근 전 비서관이 청와대 연무관 옆길로 차를 몰고 나오면 이 전 기조실장이 그 차에 올라타 가방째 돈을 건네줬다는 게 검찰 조사 결과입니다.

검찰은 이렇게 청와대로 건너간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최종적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상납 됐다는 '문고리 3인방'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국정원이 돈의 출처를 알 수 없게 숨기고 인적이 드문 장소를 골라 은밀하게 전달한 방식 자체가 특수활동비 상납이 뇌물 등의 불법적 행위임을 알았다는 것을 방증하는 요소라고 판단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홍종수, 영상편집 : 최진화)  

▶ [단독] "매달 커피숍 만남…잡지 사이에 800만 원 돈 봉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