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세계 테러 사망 2년 연속 줄었지만 선진국 늘고 주변국 확산

정규진 기자 soccer@sbs.co.kr

작성 2017.11.15 19:29 조회 재생수1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 세계의 테러 사망자가 이슬람 무장세력 IS가 발호한 2014년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지난해까지 2년 연속 감소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유럽을 포함한 선진국에서는 사망자가 사상 최고치로 크게 늘어 갈수록 많은 나라가 테러의 영향권에 들어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호주 주도의 국제싱크탱크인 경제평화연구소가 내놓은 '세계테러리즘지수 2017'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테러로 숨진 사람은 모두 2만 5천 6백여명으로 기록됐습니다.

사상 최고였던 2014년의 3만 2천 5백명보다 22% 감소했습니다.

테러 관련 사망자 중 열의 아홉은 중동과 북아프리카,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남아시아에서 발생했습니다.

테러로 가장 타격을 받은 5개국 중 이라크를 제외한 시리아와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나이지리아는 사망자 수가 줄었습니다.

반면 IS로 인한 사망자는 거의 50%까지 증가했고, 그중 많은 수가 자살공격이 잦았던 이라크에서 발생했습니다.

또 사망자가 1명이상 생긴 테러 공격은 지난해 모두 77개국에서 발생했습니다.

지난해보다 11개국이 늘어난 것으로, 2001년 보고서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많습니다.

유럽과 다른 선진국은 2001년 9·11테러를 제외하고는 1988년 이래 최다 희생자를 낳았습니다.

또 2014년 이후 이들 나라의 테러 관련 사망자 75%는 IS의 지시를 받거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보고서는 이런 사망자 수 감소가 "매우 긍정적인 결과"라며 "이슬람 극단주의와 싸움의 전환점"으로 규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