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아이코스, 혈관 기능에 해롭기는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1.15 05:05 수정 2017.11.15 17:45 조회 재생수13,82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이코스, 혈관 기능에 해롭기는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
최근 한국과 일본 등에서 선풍적 인기를 끌고 있는 전자담배 아이코스가 혈관에 해롭기는 일반 담배와 마찬가지라는 동물실험 결과가 나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캘리포니아대(UCSF) 의대의 매튜 스프링거 교수와 푸네 나바비자데 박사 등은 현지 시간으로 14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예비연구 결과를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AHA) 과학세션 학술회의에서 발표했습니다.

담뱃잎을 태워 타르와 니코틴이 포함된 연기를 내는 일반 담배와 달리, 아이코스를 비롯한 궐련형 전자담배는 이보다 낮은 온도로 '찌는' 방식이어서 니코틴이 든 '증기'가 나올 뿐 연기가 나오지는 않습니다.

이 때문에 궐련형 전자담배 제조사들은 타르 등 유해물질이 다량으로 포함된 연기가 나오지 않는다는 점에서 이 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덜 해롭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연구팀은 실제로 건강에 어떤 영향이 있는지는 입증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진은 쥐들을 아이코스에서 나온 증기에 노출시켜, 혈류 증가에 대응해 혈관기능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살폈습니다.

보통 궐련, 시가, 마리화나 등을 태울 때 나오는 연기에 노출되면 혈관 기능이 떨어집니다.

아이코스에서 나온 증기에 5분에 걸쳐 한 차례에 15초씩 10차례 노출시킨 결과, 혈관 기능은 58%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 5분에 걸쳐 5초씩 10차례 노출시켰을 때도 60%의 기능 감소가 나타났습니다.

이는 똑같은 방식으로 일반 궐련 연기를 들이마셨을 경우도 각각 57%, 62%의 기능 감소가 나타난 것과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일반 궐련 연기에 노출시켰을 때 쥐의 혈중 니코틴 함량은 평균 15.0 ng/ml(밀리리터당 나노그램)로, 사람이 담배 한 개비를 피웠을 때와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그러나 같은 방식으로 아이코스 증기에 노출시켰을 때 쥐의 혈중 니코틴 함량은 70.3 ng/ml로, 일반 궐련 증기의 4배가 넘었습니다.

연구진은 "태우지 않고 찌는 방식의 제품을 사용하더라도, 궐련 흡연에 따른 심혈관 건강의 악영향을 피할 수 없을 수도 있다"고 결론을 내렸습니다.

이 연구는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 심장·폐·혈액 연구소와 미국 식품의약품청(FDA) 산하 담배제품 센터의 지원을 받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