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귀순 막으려 북한군에 40여 발 총격…군 대응 논란

SBS뉴스

작성 2017.11.15 10:05 조회 재생수5,90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그제(13일) 판문점에서 북한 병사 1명이 우리 쪽으로 넘어올 때 북한군 4명이 쫓아오면서 총을 40발 정도 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병사는 그중에 5발을 맞고 상태가 위중해서 열흘 정도 상황을 지켜봐야 합니다.

김수영 기자입니다.

<기자>

그제 오후 3시 14분, 판문점 우리 측 감시 장비에 북한군 3명이 남측 방향으로 뛰어오는 모습이 포착됐습니다.

귀순 병사가 지프 차량을 타고 판문점 군사분계선으로 접근하고 있었던 겁니다.

차가 군사분계선 10m 앞 북한군 초소 근처 배수로에 빠지자 귀순 병사는 차량을 버리고 도주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순간 북한군 3명과 초소에 있던 1명이 합세해 권총과 소총을 쏘며 추격했습니다.

총에 맞은 귀순 병사는 3시 반쯤 군사분계선 남쪽 50m 지점에서 발견됐습니다.

[서 욱/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 : (북한군)4명이 추격 및 사격을 실시했고 저희는 대략 40여 발을 사격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5곳에 총상을 입은 귀순 병사는 긴급 후송돼 총탄 5발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장기가 심하게 오염되고 출혈도 심해 경과를 지켜봐야 합니다.

야당에서는 북한군이 무차별 사격을 해 군사분계선 남쪽으로도 총알이 날아왔을 가능성이 큰데도 우리 군이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합참은 우리 초병이 직접 위협받지 않는 등 상황을 종합 판단한 대응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