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단독] 문고리 3인방 "상납금 사용 권한 전적으로 朴에"

SBS뉴스

작성 2017.11.15 10:21 조회 재생수3,06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국정원이 청와대에 상납한 돈은 전적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알아서 썼다고 문고리 3인방이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를 받는 남재준·이병호 두 전 국정원장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청구됐습니다.

임찬종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수사 초기에는 이른바 '문고리 3인방'이 받은 돈을 일부 사용했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박근혜 정부 들어 이들이 서울에 아파트를 산 것을 두고, 상납받은 돈을 쓴 것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졌습니다.

하지만 문고리 3인방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상납받은 특수활동비는 자신들이 사용한 돈이 아니라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자신들은 돈을 받아와 관리만 했을 뿐, 사용 권한은 전적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있었다는 겁니다.

3인방 가운데 일부는 박 전 대통령이 돈을 사용한 곳에 대해서도 진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측근 3인방이 자신들의 뇌물 수수 혐의를 부인하면서 박 전 대통령에게 모든 책임을 돌리고 있는 것으로 해석됩니다.

검찰은 이런 진술 등을 근거로 국정원에서 상납받은 돈을 박 전 대통령의 개인 비자금으로 결론짓고, 3인방을 상대로 박 전 대통령의 사용처를 캐는 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 등으로 남재준·이병호 전 국정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앞서 이병기 전 국정원장은 어제(14일) 새벽 조사 중에 긴급체포했습니다.

검찰은 이병기 전 원장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어서 전 정부의 국정원장 3명이 모두 구속 위기에 처하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