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文 대통령 "손님은 문밖서 맞아야"…러 총리 영접 '파격의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11.14 16:06 수정 2017.11.14 16:21 조회 재생수29,38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차 필리핀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오전 정상회담을 위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를 영접하는 과정에서 '격식을 깬' 의전을 선보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전 11시30분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PICC)에서 메드베데프 총리와 회담을 갖기에 앞서 회담장 안쪽 문 앞에서 메드베데프 총리를 맞이하기 위해 수행원들과 함께 대기 중이었습니다.

이는 통상적 의전 절차와 경호상의 이유에 따라 회담장 밖이 아닌 안쪽에서 기다린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갑자기 수행원들에게 "그런데 우리는 왜 여기 있는거야? 복도에서 (메드베데프 총리와) 같이 들어오면 되지"라면서 손가락으로 회담장 문 밖을 가리키고는 "이왕 맞이하는 것인데 성의있게 하면 되지…"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수행원들이 경호상의 이유 등을 언급하자 문 대통령은 "어차피 서있는 건데…의전 같은 것도 바뀌어야 한다. 성의있게 하려면…"이라고 거듭 대기장소를 바꿀 것을 주문했습니다.

수행원들은 마지 못해 "밖에서 맞이하겠다"고 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문 밖으로 나가 메드베데프 총리를 기다렸습니다.

이어 5분 뒤 쯤 메드베데프 총리가 회담장에 도착하자 문 대통령은 반갑게 악수하고 인사를 나눈 뒤 회담장에 나란히 입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