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사과문 삭제한 '홍대 머리채남' 임 씨 "당사자에 사과 노력"…피해자 "법적 조치"

장현은 작가,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17.11.14 18:52 조회 재생수18,00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사과문 삭제한 홍대 머리채남 임 씨 "당사자에 사과 노력"…피해자 "법적 조치"
홍대 버스킹 공연 중 여성 관객의 머리채를 잡아 논란을 일으킨 유명 댄스팀의 임 모 씨가 오늘 사과문을 올렸다가 삭제한 가운데, 임 씨가 "당사자에 사과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SBS 취재진에 밝혔습니다. 

하지만, 임 씨에게 머리채를 잡혔다는 여성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혀 한동안 논란이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2일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홍대 거리에서 댄스공연을 하던 한 남성이 한 여성 관객을 끌어내 머리를 잡고 위아래로 흔드는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관련 사진해당 영상을 최초로 올린 누리꾼은 "홍대 댄스 버스킹하는데 갑자기 여성분 머리 잡고 나왔다"며 "영상 찍다 충격받았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습니다.

영상이 올라오자 누리꾼들 사이에서 "지나치다"는 비판 여론이 나왔습니다.

여성의 머리채를 잡은 남성은 홍대의 유명한 댄스팀의 리더 임 모 씨로 밝혀졌습니다.

온라인에서 논란이 일자 임 씨는 한 인터넷 방송을 통해서 이 사안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댓글도 봤고 메시지도 받았는데 당사자도 아닌 님들이 그럴 일은 아닌 것 같다", "당사자가 직접 와서 말해야 하지 않나. 법적 조치하면 법적으로 나가겠다" 등의 발언이 논란이 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과거 임 씨로부터 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피해자가 온라인에 글을 올려 임 씨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나섰습니다. 

피해자 A 씨는 어제(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홍대 버스킹에서 머리채 잡힌 피해자입니다'라는 글을 올렸습니다.

A 씨는 "6월 18일 홍대 거리에서 버스킹하는 팀을 보게 됐고 앞뒤 상황 없이 갑작스레 머리채를 잡혔다"며 "순식간에 벌어진 일이라 저지하지도 못했고, 빈혈이 심해서 어지러움을 못 견디는 저는 이리저리 끌려다니다가 옆에 있던 스피커까지 쓰러뜨렸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관련 사진A 씨는 이어 "사람들이 많은 그곳에서 너무 수치스러웠고, 제가 기분이 나쁘다는 걸 표현할 수 없는 분위기였다"며 "당시에 기분이 무척 상하고 수치스러웠지만 증거가 없었기에 신고는 하지 않고 넘어갔다"고 적었습니다.
홍대 머리채남(출처=피해자 본인)A 씨는 "저한텐 굉장히 트라우마였는데, 이 일이 최근 이슈화된 걸 알았다. 몇 개월 전엔 찾지 못했던 제 영상도 찾아 증거도 확보됐다"며 "지금 바로 잡지 않으면 그분은 잘못을 뉘우치지도 않은 채 공연을 이어갈 거고, 공연을 보던 또 다른 누군가는 머리채를 잡히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늘 여러 장의 사진과 함께 글 내용을 추가한 A 씨는 "임 씨로부터 오늘 처음 DM(메시지)이 왔다. '죄송하다'라는 말과 함께 사과(변명)가 이어졌다"며 "이는 제게 2차 가해로 느껴졌으며, 법적 조치를 취하는 게 마땅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SBS와의 통화에서 "퍼포먼스라고 모든 게 정당화되는 것도 아닌데, 아무래도 인지를 전혀 못 하는 것 같아서 공론화를 더 시켜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다른 피해자들이 더 나오기 전에, 민원 접수 등 제가 할 수 있는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임 씨는 오늘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를 통해 "공연장에서 다 같이 즐겼던 분위기로 착각했다"며 "머리를 다치지 않게 집중해서 감싸 잡고 함께 춤춘다고 생각한 것이 당사자분께 큰 불편함, 불쾌함 또는 폭력성으로 받아들여졌다면 죄송하다"며 사과문과 영상을 게재했지만 몇 시간 만에 삭제했습니다.

임 씨는 SBS 취재진에게 "당사자분한테 사과가 제대로 되지 않고,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 같아서 현재는 사과문을 내린 상태"라며 "제일 중요한 당사자분께 죄송하다는 뜻을 전달하려고 계속 노력하고 있지만 서툴고 부족해서 표현이 잘 안되고 있는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임 씨는 이어 "저의 과한 제스처 때문에 상대방이 불쾌감을 느꼈다면 당연히 죄송스럽게 생각하는 부분"이라며 "저로 인해 홍대 버스킹 문화 등이 잘못 인식될 수도 있는데 그걸 방지하기 위해서 더 자숙하고 사과의 뜻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유튜브 '궁금타파' 캡처, 트위터 캡처, 피해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