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동연 "올해 세수 260조 원대 초반…국채상환 등 고민"

정연 기자 cykite@sbs.co.kr

작성 2017.11.14 15:32 조회 재생수14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동연 "올해 세수 260조 원대 초반…국채상환 등 고민"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세수는 260조 원을 조금 넘을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국채상환을 포함해 사용을 폭넓게 고민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부총리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올해 세수 규모와 초과세수 사용 방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습니다.

그는 초과 세수의 경우 국채상환에 먼저 써야 하는 것이 국가재정법상 취지라는 지적에 대해 "법 취지에 맞게 조만간 결정할 것"이라면서 검토하고 있는 유력한 안 가운데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내년 세수 증대에도 불구하고 소득세와 법인세 증세안을 그대로 진행하는지 묻자, "정부안은 그렇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