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공영주차장에 물통 놓고 "차 대지 마"…식당 횡포에 불편

SBS뉴스

작성 2017.11.13 10:28 조회 재생수7,5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낮에는 유료지만 밤이나 휴일에는 주민을 위해 무료로 개방하는 공영주차장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근처 상인들이 공영주차장을 마치 식당 전용 주차장처럼 차지하고 있어서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습니다.

박찬근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강서구의 먹자골목에 있는 704면짜리 공영주차장입니다. 이른 저녁 15L들이 플라스틱 용기가 빈 주차 공간 곳곳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용기에 업소 이름이 약자로 적혀 있고 자전거, 오토바이도 한 자리씩 맡고 있습니다.

저녁 7시 이후에는 누구나 주차할 수 있는 공영주차장입니다. 그런데 저녁시간만 되면 이렇게 물통들을 세워놓아 지역 주민들이 이용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손님이 아닌데 차를 대려고 하면 거센 항의가 들어옵니다.

[음식점 직원 : 월급 받고 주차 보는 사람인데 차를 지금 계속 밖으로 뺐거든요. 근데 여기를 딱 막아놓으면 장사 못하죠.]

퇴근 후 무료 주차장을 이용할 수 없는 주민은 불편을 호소합니다.

[동네 주민 : 저녁에 일 끝나고 와서 차를 대려면 차를 못 대요. 왜 못 대냐? 식당에서 자리를 다 잡아놔 버리니까.]

공영 주차장 무단 점유는 5만 원 이상의 과태료 부과 대상입니다. 하지만 강서구청은 인력이 부족해 단속이 어렵다고 설명합니다.

[구청 관계자 : 우리가 정기적으로 아직은(단속을) 못 해요. 행정 역량이. 강서구 전체를 10명이 단속해야 되는데 거기만 매일 할 수가 없거든.]

공영주차장을 사유지처럼 쓰는 일부 상인들과 손 놓은 행정기관 때문에 세금으로 만들어져 운영되는 공영주차장이 제구실을 못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