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네이버 vs 구글' 두 공룡 논란 격화…정부 "역차별 해결"

SBS뉴스

작성 2017.11.11 15:48 조회 재생수2,60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네이버와 구글 두 공룡 포털이 납세와 고용문제를 놓고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정부도 두고 보지만은 않겠다며 적극적인 개입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수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네이버와 구글의 공개 설전은 국정감사에서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의 발언으로 시작됐습니다.

[이해진/네이버 창업자 (지난달 31일, 국정감사) : 페이스북과 구글이 지금 어마어마하게 국내에서 돈을 벌고 있는데 그들이 얼마를 버는지도 모르고 세금도 안 내고 고용도 없고 이런 상태입니다.]

구글도 발끈했습니다. 지난 2일 해명 자료를 내고 "세금을 납부하고 있고, 수백 명의 직원을 고용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러자 이번엔 네이버가 구글 코리아에 공개 질의서를 보내 토종 기업 역차별 문제를 제기했습니다.

국내에서 매출과 수익조차 공개하지 않는 구글이 세금을 정당하게 내고 있다는 주장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공격했습니다.

논란이 격화되자 정부가 나섰습니다.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은 "기재부, 방통위, 공정위 등과 TF를 구성해 국내기업 역차별 문제를 개선하겠다"며 "구글에 정당한 세금을 징수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유영민/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 글로벌 기업의 조세 문제는 EU의 구글세라든지, 여러 가지 지금 움직임들이 국제적으로 있잖아요? 그 측면에서 보조를 좀 같이 맞출 부분은 맞추고….]

유 장관은 업체 간의 공방에서 편들 생각이 없다면서 네이버의 기사 배열 문제 등 불공정 행위 개선을 위해서도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재웅, 영상편집 : 정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