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일가족 살해범 아내 "남편에게 속았다"…경찰 "신빙성 낮아"

SBS뉴스

작성 2017.11.11 13:59 조회 재생수84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이번에는 용인 일가족 피살 사건 수사 속보입니다. 남편과 함께 이번 범행을 꾸민 혐의를 받고 있는 부인이 어제(10일) 기자들에게 갑자기 자신이 직접 쓴 쪽지를 보여줬습니다. 자기도 남편에게 속은 거라면서 억울하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자세한 소식,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남편의 살인 범행을 공모한 혐의로 어제 오전 검찰에 송치된 정 모 씨. 경찰서를 나서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정 모 씨/일가족 살해범 아내 : (범행 동기가 뭔가요?) ……. (심경 한마디만 하시죠.) …….]

대신 자신이 직접 쓴 쪽지를 펼쳐 보였습니다.

정 씨는 쪽지에서 '남편한테 3년 동안 속고 살았다'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또 '딸들을 납치해 해한다고 해 딸들을 살리고 싶었을 뿐'이라고 했습니다.

'남편이 할아버지의 100억 대 유산을 받아야 하는데 시어머니가 딸들도 해치고 유산도 가로채려 한다'고 하는 말에 속았다는 겁니다.

또 죽이고 싶다는 것이었지 죽이자고 범행을 계획한 게 아니라며, 남편의 범행을 사전에 알고 의논했다는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정 씨의 주장에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입장입니다.

[신동현/용인 동부경찰서 형사과장 : 주범(남편)이 송환되면 부인을 어떻게 설득했는지까지도 저희가 점검하고 확인을 해야 할 부분이기 때문에….]

경찰은 정 씨가 남편의 거짓말에 속았다고 하더라도 살인 공모 혐의는 성립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르면 이달 말 남편 김 모 씨가 입국하는 대로 수사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신호식)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