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얼굴을 뒤덮은 악성 종양…엄마에게도 버림받은 17살 소년의 사연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1.10 18:10 조회 재생수35,70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얼굴을 뒤덮은 악성 종양…엄마에게도 버림받은 17살 소년원인 모를 악성종양이 얼굴 전체를 뒤덮어 고통받는 10대 소년의 사연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9일), 영국 데일리메일은 악화되는 악성종양에 가족과 지인들 모두에게 버림받은 소년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코트디부아르 봉두쿠에 사는 17살 캄보우 시는 사람들에게 '괴물'이라고 불렸습니다.

악성종양이 얼굴을 뒤덮어 눈을 가리고 입도 제대로 벌릴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입니다. 

시에가 11살이 됐을 때 이 종양은 처음 생겼습니다.

걷잡을 수 없이 심각해지는 상황에 엄마도 시에를 떠나버렸습니다. 

소년 곁엔 아버지만 남아있지만, 아버지 역시 너무 가난해 치료를 전혀 도와줄 수가 없습니다. 

시에는 "내 얼굴에 이상한 것이 자라기 시작했을 때, 모두가 나에게 치료도 사랑도 받지도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아픈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아들이 괴로워하자 아버지는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개발도상국에 있는 장애 아동을 돕는 한 자선단체에 아들의 사연을 알렸습니다.

다행히도 이를 통해 시에를 돕겠다는 이탈리아 자선단체 'A Voice For Padre Pio'를 만나게 됐습니다.

이 단체는 시에를 이탈리아로 데려가 의학적 지원을 하는 것은 물론, 기부금을 모으기 위한 영상을 제작하는 등 물심양면으로 도왔습니다.
얼굴을 뒤덮은 악성 종양…엄마에게도 버림받은 17살 소년6년 동안 시에를 괴롭힌 병명도 정밀 검사를 통해 밝혀졌습니다.

중앙아프리카 저지대의 어린이에게서 종종 발견되는 악성 림프종 중 하나인 '버킷림프종'이었습니다.  

화학치료를 받으면 예후가 좋은 병이지만 가난한 형편에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방치돼 지금 상황에 이르게 된 겁니다.

시에는 종양을 제거하기 위한 화학치료와 방사선 치료, 줄기세포를 이용한 조직 대체술을 동시에 진행하며 집중적인 치료를 받았습니다.
얼굴을 뒤덮은 악성 종양…엄마에게도 버림받은 17살 소년그리고 치료 한 달 뒤인 현재, 시에의 얼굴을 뒤덮고 있던 종양은 현저하게 줄어들었습니다.

소년은 "예전에는 얼굴이 너무 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는데 지금은 아니다. 신께 감사하다"라며 기뻐했습니다.

덧붙여 최근 자신을 떠나간 엄마가 다시 찾아와 진심 어린 사과를 했고, 결국 시에는 엄마를 이해하고 용서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Daily Mail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