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운영위 '동성애' 공방…인권위원장 "저는 이성애자"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7.11.07 17:15 수정 2017.11.07 18:39 조회 재생수32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 도중 갑작스러운 동성애 논란이 벌어졌습니다.

운영위는 오늘 국가인권위원회와 국회사무처 등을 대상으로 마지막 국정감사를 진행했습니다.

감사 도중 자유한국당 김정재 의원은 이성호 인권위원장에게 "인권위원장은 동성애를 찬성하느냐"고 물었습니다.

이 위원장이 명확한 대답을 하지 않자 김 의원은 "동성애는 사회적 '핫이슈'인데 그 부분에 대해 대한민국 인권위원장이 입장을 표명하지 못하겠다는 것이냐"며 거듭 입장 표명을 요구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이에 "개인적으로 찬성은 아니고 성소수자 차별은 반대한다"면서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 불가 원칙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급기야 "개인적으로 저는 이성애자"라고 털어놨습니다.

김 의원 발언 직후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신청해 "공개적 자리에서 성적 지향을 밝히는 것을 강요하는 자체가 적절치 않다"며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정의당 노회찬 의원도 "동성애자냐 아니냐, 동성애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밝히라는 것은 양심의 자유라는 헌법 기본권 침해"라면서 "다른 나라에서는 형사처벌 대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노 의원은 "인권위가 하는 것이 저런 질문을 단속하는 것"이라며 "인권위로서 분명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다시 발언을 신청해 "동성애와 동성애자를 구별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질의했고 적절한 답변을 주셨다 생각한다"면서 "제 질의에 문제가 없다고 본다"고 맞섰습니다.

같은 당 엄용수 의원 역시 "사인 간의 이야기도 아니고 인권을 담당하는 인권위원장에게 관련 있다고 생각해 발언했는데 적절치 않다고 이유를 대라고 하면 무슨 말을 할 수 있겠느냐"며 김 의원을 엄호했습니다.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사회를 보던 한국당 간사 김선동 의원이 양측을 중재했습니다.

국감에선 박근혜 정부 시절 임명된 이성호 위원장의 거취를 포함해 인권위 개혁 방안을 놓고 여야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자유한국당의 국회 내 피켓시위도 도마에 올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인권위 업무혁신 내부 평가 보고서를 언급하며 "위원장을 포함한 주요 간부들의 방기와 태만을 지적했다"면서 "위원장은 이제 그만두셔야 하는 게 아니냐"고 다그쳤습니다.

같은당 박용진 의원은 지난해 말 대통령 몫으로 추천받은 최혜리 상임위원의 추천 과정을 문제 삼으며 "인권위 추천 8명 중에도 없었는데 어떻게 임명됐느냐. 인권과 관련해 아무 활동을 안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인권위가 지난 9년간 적절한 국가 기관으로서 역할을 했느냐"고 비판했습니다.

박홍근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예산안 국회 연설 당시 한국당이 국정운영을 비판하는 대형 현수막을 펼쳐 든 것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면 한국당 김선동 의원은 "인권위를 뒤흔드는 보이지 않는 폭압이 인권위 위에 드리우고 있다"며 정권 교체 이후 구성된 인권위 혁신 태스크포스(TF) 활동을 정면으로 비판했습니다.

같은 당 민경욱 의원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국감 도중 MBC 노조가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시위하는 행위가 있었는데 불법 행위 아니냐"면서 "국회 방호에 구멍이 뚫렸는데 왜 이런 사태가 발생했나, 어떻게 대처했느냐"고 따져 물었습니다.

오늘 국감에서 이 인권위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구치소에서 인권 침해를 당하고 있다는 주장과 관련해 "여성 조사관을 파견해 현장조사를 했지만 별 다른 위법사항이나 이런 것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