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개가 사람들 물어 교육받는다"…최시원 여동생 SNS 글 논란

SBS뉴스

작성 2017.10.21 16:16 수정 2017.10.21 16:30 조회 재생수85,72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개가 사람들 물어 교육받는다"…최시원 여동생 SNS 글 논란
슈퍼주니어 멤버 겸 배우 최시원(30)이 유명 한식당 대표가 자신의 가족 반려견에게 물린 뒤 사망하자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반려견 사진을 모두 삭제했습니다.

문제의 반려견은 최시원이 평소 SNS에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패션지 화보도 같이 촬영할 정도로 애정을 보인 '벅시'란 이름의 프렌치불도그입니다.

최시원은 벅시에게 노래를 불러주는 영상을 공개하고 벅시를 캐릭터화한 부채를 들고 사진을 찍는 등 팬들이 부러워할 정도로 애정을 과시했으나 사건이 벌어진 뒤 SNS에서 벅시의 사진과 영상을 모두 지웠습니다.

또 최시원의 여동생이 벅시를 1인칭 시점으로 해 운영한 SNS 계정에 "제(벅시)가 사람들을 물기 때문에 주1회 1시간씩 교육받아요"라고 올린 글도 인터넷에 확산하며 논란이 됐습니다.

누리꾼은 이미 반려견이 사람을 무는 기질이 있다는 것을 알았음에도 부주의했다며 비판했습니다.

사건이 알려지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시원과 목줄 없이 외출하는 반려견의 사진들도 속속 올라왔습니다.

그중에는 최시원과 목줄을 하지 않은 벅시가 함께 엘리베이터를 타는 사진도 있습니다.

최시원과 함께 일한 한 연예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벅시의 기질이 좀 사나워 스태프는 다들 안다"며 "낯선 사람을 물려 해 반려견 호텔이나 다른 곳으로 잠시 보냈다고 들은 적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여동생의 SNS에는 사고가 일어난 뒤인 지난 3일 벅시의 생일을 축하하는 사진이 게재돼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현재 삭제된 이 게시물에는 여동생이 벅시를 안고 케이크 앞에 앉아 축하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앞서 서울 시내 유명 음식점 한일관 대표인 김모 씨는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아파트에서 최시원과 가족이 함께 기르는 프렌치불도그에 물린 뒤 이달 6일 패혈증으로 숨졌습니다.

이 사건이 보도를 통해 알려지자 최시원과 그의 아버지는 21일 SNS에 각각 사과 글을 올렸습니다.

(Editor K, 사진 = 최시원 SNS/연합뉴스) 

(SBS 뉴미디어뉴스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