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한때 측근' 전여옥, 박근혜 지지자에 "속지 말라…두 번 속는 사람이 바보"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0.18 16:23 조회 재생수20,96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한때 측근 전여옥, 박근혜 지지자에 "속지 말라…두 번 속는 사람이 바보"
한때 박근혜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불렸던 전여옥 한나라당 전 의원이 박 전 대통령 지지자를 향해 "두 번 속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전여옥 전 의원은 어제(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랜만에 홍준표 대표가 옳은 말을 했다. 지도자는 동정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그러면서 "지도자란 국민을 대신해 재난 상황에서 결단을 내리고 어려운 일에는 먼저 몸을 던지는 강한 사람"이라며 "그러나 박근혜라는 정치인은 참 묘하게도 부모도 남편도 자식도 없는 '상실'과 '동정'의 대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그러나 지도자는 다르다. 지도자는 보통 사람이 감히 상상할 수 없는 강인함과 용기, 그리고 뛰어난 능력을 가져야 한다. 만일 약하고 겁을 내고 무능하다면 그는 절대 지도자가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전여옥 전 의원은 또 "나는 가까이서 박 전 대통령을 지켜봤다. 나는 '정권교체'라는 목적이 있었고 나름 최선을 다했다"라며 "나는 그녀를 지켜보면서 서서히 '대통령으로서의 자질'이 모자라는 것은 물론이고 평균적인 정치인으로서의 능력도 매우 떨어진다는 것을 깨달았다. '진실'을 안다는 것은 잔인한 일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그는 "'박근혜'라는 정치인이 대통령이 될 경우 나라가 제대로 돌아가지 않을 것은 물론이고 정윤회와 최순실 일가가 이 나라를 농단할 것을 확신했다"며 "그래서 그녀에게 등을 돌렸고 대통령이 돼서는 안 된다고, 모 정치인의 말대로 '제 무덤을 파는 심정'으로 밝혔다"라고 전했습니다.

끝으로 전여옥 전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사람들을 향해 "몰라서 그러는 거다. 저처럼 가까이 계셨으면 저보다 훨씬 더 빨리 등을 돌렸을 거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한번 속았으면 되었지 두 번씩 속지 마시길 바란다. 처음 당하면 속이는 사람이 나쁘지만 두 번 속으면 속는 사람이 바보인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