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뉴스pick] "차라리 이민" 대한민국 국적 포기자 10년간 22만 명···지난해 역대 '최다'

장현은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7.10.18 11:41 수정 2017.10.18 11:42 조회 재생수245,1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뉴스pick] "차라리 이민" 대한민국 국적 포기자 10년간 22만 명···지난해 역대 최다
최근 10년간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이 22만 명이 넘어선 가운데, 지난해 국적 포기자 규모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윤상직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민정책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07~2016년 국적 포기자 및 국적 취득자 현황'에 따르면 이 기간 동안 국적을 포기한 사람은 총 22만 3천 611명이었습니다.

이중 국적을 상실한 사람이 21만 4천 762명, 복수국적 취득자 중 대한민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이 8천 849명으로 집계됐습니다.

국적을 상실한 사람 중 미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이 9만 4,90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일본국적 취득 5만 8천 870명, 캐나다 국적 취득이 3만 2,732명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국적 포기자는 10년 전인 2007년 2만 3천 528명을 기록한 이후 2만 2천명 대를 유지하다가 2012년(1만 8천 465명) 1만 명대로 줄어들었습니다.

2015년에는 1만 7천 529명까지 감소했다가 지난해 3만 6천 404명으로 전년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난 수치를 보였습니다.

같은 기간 동안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 사람은 15만 3천 257명이었습니다.

2009년 2만 6천 614명으로 정점을 찍고 지난해 1만 2천 411명까지 줄어들었습니다.

대한민국으로 귀화한 사람은 중국 출신이 8만 7천 118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이 베트남 출신 귀화자로 2만 7천 310명이었습니다.

윤 의원은 "저출산 고령화로 국내인구가 감소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의 국적 포기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며 "국가 경쟁력 저하로 이어지고 나아가 국가적 위기에 직면할 수 있으므로 이 문제에 대한 연구 활동이 필요하다"고 당부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