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檢 '뇌물수수 의혹' 구은수 前 서울경찰청장 내일 피의자 소환

윤영현 기자 yoon@sbs.co.kr

작성 2017.10.16 16:40 조회 재생수29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檢 뇌물수수 의혹 구은수 前 서울경찰청장 내일 피의자 소환
다단계 업체 브로커로부터 인사청탁과 함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이 내일(17일) 검찰에 출석합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구 전 청장이 내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고 오늘(16일) 밝혔습니다.

구 전 청장은 2014년 다단계 유사수신 업체인 IDS홀딩스의 유모 회장으로부터 특정 경찰관을 승진·전보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를 받고 있습니다.

충청권 출신으로 정·관계에 인맥이 넓은 유씨는 동향인 구 전 청장과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유씨가 특정 경찰관을 IDS홀딩스 관련 사건을 맡는 곳으로 보내기 위해 구 전 청장에게 인사청탁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 사건은 IDS홀딩스의 대표 김모씨가 1만 명이 넘는 피해자로부터 1조 원 넘는 피해액을 가로챘다는 의혹이 골자입니다.

사기 규모가 커 일각에서는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리기도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13일 유씨를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기소 하고, '돈 심부름' 역할을 한 의혹을 받는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의 전 보좌관 김모씨를 제3자 뇌물취득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또 구 전 청장의 자택과 사무실 등도 같은 날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구 전 청장을 상대로 실제로 돈을 전달받고 민원 청탁을 들어줬는지, 청탁이 2014년 IDS캐피탈을 상대로 한 초기 수사에 영향을 미쳤는지 등을 추궁할 방침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