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안보실장 "대화와 국제공조로 북핵 평화적 해결…코리아패싱 없다"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7.10.13 22:49 조회 재생수4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북한의 잇따른 핵실험으로 고조되고 있는 한반도 안보 위기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 기조 유지 방침을 재확인했습니다.

오늘(13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여당 지도부 만찬 회동에 참석한 정 실장은 안보 상황 보고를 통해 "현 상황은 매우 엄중 상황"이라며 "북한의 도발과 국제 사회 제재가 악순환을 반복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배석한 민주당 김현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정 실장은 또 "북한은 선 핵보유 후 협상 전략을 갖고 움직이고 있고, 북한 위협의 성격에 변화가 있다"면서 "한반도 안보 위협을 넘어 세계 평화에 대한 도전이고 위협의 성격을 띠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가장 어려운 외교적 환경을 인수받았지만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기본 입장은 절충은 불가능하지만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정착 ▲남북문제 주도적 해결 ▲압박과 대화 병행 ▲북한 도발에 대한 단호한 대응 등 기본 입장 5가지로 놓고 주변 4대국과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 실장은 "미국과는 초강경 대북 기조를 유지하며 대화 가능성을 모색하고, 중국은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에 적극 동참하며, 북핵 문제는 대화를 통한 해결을 모색한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본은 미국 주도의 압박에 적극 동조하고 있고, 러시아는 북핵 문제에서 자국 역할을 확대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 실장은 "비핵 로드맵은 베를린 구상에 따른 대화 기조를 유지하고 다양한 공조를 통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로 '코리아 패싱'은 생각할 수도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는 한반도 비핵화의 평화적 달성과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한반도 평화 구축을 기조로 삼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