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文대통령 "여야 협치로 새로운 나라 만들 과제 풀어가자"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7.10.13 22:49 조회 재생수41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文대통령 "여야 협치로 새로운 나라 만들 과제 풀어가자"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의 구조가 여소야대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집권당의 책임감과 진정성으로 여야 협치의 틀을 만들어 새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한 과제를 풀어나가도록 하자"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민주당 지도부 및 시도당위원장들과의 만찬에서 "청와대와 정부도 혼신의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때로 부족함이 있더라도 보듬고 뒷받침해주길 당부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김현 당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지난 5개월간 당이 잘해왔고 당의 단합된 모습에 국민이 안심하고 있는 것 같아 든든하다"면서 "당의 단합을 넘어 당·청 간 일체감, 유대감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자"고 당부했습니다.

이어 "당이 단합되고 분열하지 않아서 든든하고 안정감이 있다"면서 "이것이 높은 (국민) 지지의 원천"이라고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에게 감사 인사를 건넸습니다.

추 대표는 이에 "대선에서 많이 기여하신 분들 중에 국무위원으로 가 공석이었던 (사고 지역위원회의) 시도당위원장이 오늘로써 완료됐다"면서 "정권 교체를 위해 헌신한 시도당위원장들이 청와대 비서관으로 활동하고 계시는데 공모를 하지 않고 직무대행 체제로 결정했다"고 화답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추 대표의 인사말이 끝난 뒤엔 당무보고와 청와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안보현안 보고, 시도위원장들의 인사말 등이 이어졌습니다.

문 대통령은 '내년이 4·3사건 70주년인데 대통령이 꼭 참석해달라'는 김우남 제주도당위원장의 요청에 "당연히 참석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광주 5·18, 4·3사건, 부마항쟁 등 역사적인 행사에 정부도, 당도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임기까지 매년 (행사에) 참석하도록 노력하겠지만 안된다면 격년으로라도 참석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만찬에는 추 대표를 비롯해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김정우 당 대표 비서실장, 박완주 수석대변인 등 지도부와 민주당 소속 시도당위원장, 여성 최고위원 등이 참석했습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국감 일정과 세월호 사건 대책회의 등의 이유로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에선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안보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한병도 정무비서관, 진성준 정무기획비서관, 박수현 대변인,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제공=청와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