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마다가스카르 페스트 확산…561명 감염 증세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17.10.13 23:54 수정 2017.10.14 00:50 조회 재생수19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의 페스트 사태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 연맹(IFRC)은 마다가스카르에 페스트 센터를 세우고 응급 환자 치료에 나섰다고 밝혔습니다.

센터는 환자들을 격리 치료할 수 있는 50개의 침상을 갖췄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올 8월 말 이후 561명이 감염 증세를 보였고 이곳을 방문했던 세이셸인도 1명 감염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전체 사망자는 57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줄리 홀 IFRC 박사는 "매우 우려할만한 상황이다"라면서 "지난주에 감염 환자가 배로 늘었다"고 말했습니다.

IFRC는 대인 접촉으로 전파되는 폐페스트가 거주자가 많은 도시 지역에서 발생했고 전체 감염자의 70% 이상이 폐페스트 증세를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페스트균이 일으키는 페스트는 인수공통질환으로 1∼7일 (폐페스트는 평균 1∼4일)의 잠복기를 거쳐, 발열, 오한, 두통, 전신 통증, 전신 허약감, 구토 및 오심 등의 증상을 유발합니다.

동물에 기생하는 벼룩이 옮기는 페스트는 마다가스카르에서 거의 해마다 발생하고 있지만, 대인 접촉으로 폐페스트가 확산한 경우는 드물었습니다.

홀 박사는 발병 보고 체계가 강화되면서 환자 수가 급격하게 증가한 영향도 있지만, 페스트 자체가 확산하는 탓도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마다가스카르에서는 자원봉사자 천 명이 집집이 방문하며 페스트 증세가 나타날 때 바로 항생제를 맞으면 치료될 수 있다고 알리고 있습니다.

홀 박사는 "에볼라 사태에서 얻은 교훈이 있다면 질병을 통제하려면 매우 신속하게 상황에 대처해야 한다는 점이다"라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