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제2의 조희팔 사건' IDS 홀딩스 정관계 비호 의혹 수사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7.10.13 21:13 수정 2017.10.13 22:02 조회 재생수3,052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IDS 홀딩스라는 회사 대표가 다단계 방식으로 투자자를 모으다 사기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외환 거래에 투자해 막대한 수익을 올려주겠다고 꼬드겼습니다. 피해자가 만명이 넘고 피해 액수도 1조 원을 넘어서서 '제2의 조희팔 사건'이라고도 불렸습니다. 검찰이 정관계 인사들이 이 업체를 비호한 의혹을 잡고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갔습니다.

임찬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찰은 오늘(13일) 오전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지난 2014년 IDS 홀딩스 측으로부터 국회의원의 전직 보좌관 김 모 씨를 통해 수사 담당 경찰관을 바꿔달라는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은 혐의입니다.

SBS는 해명을 듣기 위해 구 전 청장에게 연락했지만 답은 없었습니다.

앞서 IDS 홀딩스로부터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로 체포됐던 김 전 보좌관은 오늘 오후 구속영장 심사를 받았습니다.

추석 연휴 직전 IDS 홀딩스에서 정관계 로비를 총괄한 것으로 지목된 유 모 씨가 구속되면서 IDS 홀딩스 비호세력에 대한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유 씨는 지난달 2심에서 징역 15년형을 받은 IDS 홀딩스 김성훈 대표가 정관계 인사 관리를 위해 영입한 인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유 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김 전 보좌관, 구 전 청장은 물론 다른 정관계 유력 인사의 금품 수수 정황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유 씨의 진술에 따라서는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렸던 귬융 사기 사건이 정관계 인사가 연루된 게이트로 번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승태, 영상편집 : 유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