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오!클릭] 조윤선, 장관 시절 '전용 화장실'…"직원들이 불편해해서"

SBS뉴스

작성 2017.10.13 17:42 조회 재생수2,225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장관 전용 화장실'입니다.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재임 당시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만들어 이용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오늘(13일) 발표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문체부가 지난해 9월, 서울 용산구에 있는 문체부 서울사무소에 장관 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원래 사무소에는 직원들과 함께 쓰는 공용화장실밖에 없었는데 조 장관 취임 직후 직원용 체력단련실을 폐쇄하고 장관만 사용하는 화장실을 마련했다는 겁니다.

문체부는 이에 대해 여직원들이 장관과 함께 화장실을 쓰는 것을 불편해해서 장관 전용 화장실을 설치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화장실 설치가 조 전 장관 취임 열흘도 안 된 시점인 데다, 조달청 공고를 통하지 않고 곧바로 공사가 시작된 점에서 조 전 장관이 전용 화장실 설치를 지시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전재수 의원 측은 지적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영국까지 변기를 싣고 가는 분도 있는데, 전용 화장실쯤이야…", "왜 이렇게 다들 변기에 집착을 하는 거지?? 변기가 권력의 상징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