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오!클릭] '이불 뒤집어쓰고' 절도…잡았더니 이미 수감 중

SBS뉴스

작성 2017.10.13 17:41 수정 2017.10.13 17:42 조회 재생수2,27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SNS와 인터넷 검색어를 통해 오늘(13일) 하루 관심사와 솔직한 반응을 알아보는 <오! 클릭> 시간입니다.

부산에서 목욕탕에 침입해 현금을 훔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범행 당시 CCTV를 피하려고 나름대로 치밀한 변장을 하긴 했는데요, <오! 클릭> 첫 번째 검색어는 '이불 뒤집어쓰고'입니다.

지난 8월 19일 새벽 2시, 부산 사하구의 한 목욕탕에 한 남성이 침입했습니다.

여자 사우나 환풍구를 뜯고 침입한 남성은 계산대 금고에 있던 현금 20만 원을 훔쳐 달아났습니다.

CCTV에 자신의 얼굴이 나오지 않도록 이불을 뒤집어쓰고 목욕탕 내부를 이동하는, 나름 철두철미한 모습을 보였는데요, 하지만 계산대에서 얼굴과 팔에 새겨진 문신이 CCTV에 포착되면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경찰은 남성이 달아난 5km 구간 CCTV를 확인해 23살 김 모 씨로 신원을 파악했습니다. 알고 보니 김 씨는 다른 범행으로 이미 구치소에 수감 중이었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는 김 씨의 기존 혐의에 더해 특수절도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누리꾼들은 "뭐여 이 성의 없는데 은근 효과적인 변장은", "이미 수감 중이었다고… 다른 범행할 때는 이불을 뒤집어쓰지 않았나ㅠㅠ"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