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류중일, LG 사령탑 공식 취임 "리빌딩 이어가겠다"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7.10.13 15:34 조회 재생수12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류중일, LG 사령탑 공식 취임 "리빌딩 이어가겠다"
류중일 전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푸른 유니폼을 벗고 LG 트윈스의 줄무늬 유니폼으로 갈아 입었습니다.

LG는 오늘(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류중일 감독 취임식을 열었습니다.

LG는 지난 3일 류 감독을 12대 감독으로 공식 선임했습니다.

계약 조건은 3년 총액 21억원 (계약금 6억원, 연봉 5억원)으로, 국내 감독 최고 대우입니다.

경북고와 한양대를 졸업한 류 감독은 1987년 삼성에 입단해 1999년 시즌 종료 뒤 삼성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2011년 삼성 사령탑에 올라 2014년까지 4년 연속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고, 2015년에도 정규시즌 1위를 차지했습니다.

2016년 팀이 9위에 그친 뒤, 감독 자리에서 물러나 기술자문이 된 류 감독은 프로 데뷔 이후 줄곧 몸담았던 삼성을 떠나 LG에서 새롭게 지도자 경력을 이어갑니다.

류 감독의 선임은 그가 LG의 재계 라이벌인 삼성의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스타였다는 점에서 많은 화제를 불러모았습니다.

류 감독은 삼성의 연고지인 대구에서 야구를 시작해 삼성 유니폼만을 입었습니다.

LG가 그런 류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에 선임한 것은 삼성 감독으로서 투타 모두에서 탄탄한 전력을 구축한 그의 노하우를 높이 샀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류 감독은 삼성에서 정규시즌 통산 810전 465승 12무 333패, 승률 0.583의 기록을 남겼습니다.

류 감독은 취임 일성으로 "안녕하십니까. LG 트윈스의 가족이 된 류중일입니다"라고 힘껏 외쳤습니다.

LG는 올 시즌 개막 전, 우승 후보로 꼽혔으나 탄탄한 투수진의 강점을 살리지 못하고 69승 3무 72패, 승률 0.489로 6위로 시즌을 마쳤습니다.

리빌딩은 정체 또는 후퇴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류 감독은 양상문 전 감독의 바통을 이어받아 리빌딩을 끊김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류 감독은 "지난 2∼3년간 LG에서 추진해온 리빌딩을 한마음으로 이어가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선후배 간의 긍정적인 경쟁을 통해 미래를 향한 개혁에 속도를 내야 한다. 그러면 우승의 문이 열린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습니다.

그는 "선수와 지도자 인생에서 바로 지금, 가장 설레고 가슴 떨리는 도전을 하고 있다"며 "심장이 떨린다. LG의 신바람과 잘 어울려 내년 시즌 작은 돌풍을 일으킬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