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김현종 "美 적자해소 요구에 셰일가스·무기 구매로 대응"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7.10.13 15:00 조회 재생수49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미국의 무역적자 해소 방법으로 "셰일가스를 수입하거나 미국산 무기를 구매하는 게 포함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오늘(13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정유섭 의원이 미국의 무역적자 해소 요구에 대한 대응을 묻자 이렇게 답했습니다.

미국은 무역적자를 이유로 한미 FTA 개정을 요구해왔습니다.

국민의당 조배숙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첫 방미에 동행한 기업들이 앞으로 5년간 약 40조원을 미국 투자와 미국산 제품 구매에 쓰겠다고 발표한 것을 두고 "한미 FTA 협상이 어떻게 전개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보따리를 풀어버린 것은 전략적 실수"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와 관련해 "투자는 민간 차원에서 기업들이 결정한 것으로 정부 차원에서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