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LPGA 3승 김인경, 조편성 푸대접 논란 속 2R 기권

소환욱 기자 cowboy@sbs.co.kr

작성 2017.10.13 14:24 조회 재생수443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올해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여자오픈을 포함해 3승을 올린 '오뚝이' 김인경이 고국에서 열리는 LPGA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2라운드를 앞두고 기권했습니다.

김인경은 오늘(13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골프장 오션코스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 티오프에 앞서 경기위원회에 기권하겠다는 의사를 알렸습니다.

김인경은 복통이 심해 도저히 경기를 치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인경 측은 "체한 것 같다. 몸 상태가 너무 나빠 다음 주에 타이완에서 열리는 스윙잉스커츠 타이완 챔피언십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인경은 이번 대회에서 악재가 겹쳤습니다.

1라운드에서 김인경은 조 편성 푸대접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김인경은 1라운드에서 미국의 메간 캉, 킴 코프먼과 함께 경기를 치렀습니다.

캉과 코프먼은 세계랭킹 100위 밖의 선수들인데, LPGA투어에서 한 번도 우승한 적이 없습니다.

메이저대회 챔피언이자 이번 시즌에 가장 많은 우승을 차지한 김인경과는 성적 차이가 있는 선수들입니다.

어제 성적에 따라 동반 플레이 선수가 달라지는 2라운드부터라면 몰라도 1라운드에서는 특급 선수들은 조 편성 때 대접을 받습니다.

티오프 시간도 갤러리가 많이 몰리는 시간이나 TV 생중계 화면에 잘 잡히는 시간을 배정합니다.

하지만 김인경은 1라운드에서 이런 대접을 전혀 받지 못했습니다.

김인경은 1라운드 조 편성에 대해 아무런 반응을 내보이지는 않았습니다.

다만 김인경은 SNS에 "남에게 예우받는 건 중요하지 않다. 나는 내 자신이 예우해야 한다"는 글을 남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