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강경화 "한-호주, 상황 안정적 관리 중요에 인식 같이해"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10.13 13:29 조회 재생수16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과 호주는 외교·국방장관 연석회의, 이른바 '2+2 회의'에서 지나친 긴장 격화나 우발적 군사 충돌로 한반도 평화가 깨져선 안되며, 가장 중요한 것은 상황의 안정적 관리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오늘(13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2+2 회의' 후 진행한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회의 결과를 전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한반도 문제의 직접 당사자로서 베를린 구상에서 천명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설명했다"며 "호주도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국제사회의 열망을 상기하며 우리 정부의 노력에 적극적 지지를 표명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이어 "한반도 평화를 일구어 나가는데 있어서 평창 올림픽이 갖는 의미를 설명했다"며 "호주도 평창 올림픽을 평화의 올림픽으로 만들기 위한 우리의 노력에 이해를 표명하고 협력 의사를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두 나라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양국간 공조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으며, 국방·안보 분야에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송 장관은 이어 "특히 국방 분야에서는 군수·방산·교육 및 훈련, 해양 안보에 대한 협력 방안을 긴밀히 논의했으며, 양국 국방 협력을 더욱 더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