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화이트리스트' 허현준 전 靑 행정관 이틀째 소환…혐의 부인

박현석 기자 zest@sbs.co.kr

작성 2017.10.13 11:34 조회 재생수107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화이트리스트 허현준 전 靑 행정관 이틀째 소환…혐의 부인
박근혜 정부가 대기업 자금으로 보수단체를 친정부 시위에 동원했다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허현준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이틀째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는 어제(12일)에 이어 허 전 행정관을 상대로 대기업을 동원해 보수단체에 자금 지원을 연계한 경위와 관제시위 의혹 등을 캐물을 방침입니다.

어제도 17시간 가량 검찰 조사를 받았던 허 전 행정관은 조사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시민단체들한테 정부정책의 취지를 설명하고 안내하고 협조를 요청한 것이지 데모를 어떻게 하라 이렇게 지시한 사항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허 전 행정관은 전국경제인연합을 비롯해 여러 대기업과 접촉해 친정부 시위를 주도하던 보수 성향 단체들에 지원금을 주도록 요구하는 과정에 핵심 역할을 한 의혹을 받습니다.

그는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 근무하기에 앞서 뉴라이트 계열 보수단체인 시대정신 사무국장을 지냈습니다.

검찰은 대기업과 보수단체 등을 상대로 한 관련자 조사를 토대로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그제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 국가정보원의 개입 정황을 포착하고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의 자택과 퇴직경찰관 모임인 대한민국재향경우회 사무실 등 보수단체 여러 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국정원 간부 등이 직접 대기업을 압박해 특정 단체에 거액의 돈을 제공하게 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