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한-호주, 외교·국방 2+2 개최…"강한 제재로 비핵화 견인"

김흥수 기자 domd533@sbs.co.kr

작성 2017.10.13 11:33 조회 재생수5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호주, 외교·국방 2+2 개최…"강한 제재로 비핵화 견인"
한국과 호주는 외교·국방 장관 연석회의, 이른바 '2+2 회의'를 열어 북핵 대응 등 안보 분야에서의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오늘(13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호주의 줄리 비숍 외무장관과 머리스 페인 국방장관을 만나 제3차 한-호주 2+2 장관회의를 개최했습니다.

강경화 장관은 모두발언을 통해 "북한의 연이은 도발로 인해 한반도를 비롯한 역내 안보정세는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우리는 국제사회와 단합해 더욱 강력한 제재와 압박으로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을 단호하게 저지하고 평화로운 방식으로 한반도 비핵화 달성의 길로 북한을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또 "호주는 동아시아 역내 안정이라는 외교·안보 목표와 함께 민주주의, 인권, 시장경제 등 범세계적 가치를 공유하는 우리의 우방이자 파트너"라며 "오늘에 이르기까지 양국은 역내 번영과 안정의 토대가 된 공통의 가치를 굳건히 수호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송영무 국방장관은 모두발언에서 "특히 이번 2+2 회의는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긴밀한 협력이 요구되는 시기에 열리게 돼 매우 시의적절하다"며 "한국, 호주 양국이 역내 안보 상황에 대해 인식을 같이하고 구체적 협력 방안을 논의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비숍 호주 외무장관은 "북한이 유엔 결의에 도전하며 불법적으로 미사일과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며 "최대한의 외교적·경제적 압박을 북한에 가해서 평화적 협상 테이블로 끌어내는 것을 돕는데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인 국방장관은 "호주는 북한의 위협에 직면한 한국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양국 장관들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맞선 양국의 안보 협력 방안과 대량살상무기 비확산, 경찰, 사이버 안보, 국경안보, 해양안전 등 각 분야에 걸친 구체적인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국과 호주는 2013년 7월 1차 회의를 시작으로 격년으로 2+2 회의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