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추미애 "세월호 보고 조작 참담…진상 철저 규명해야"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7.10.13 10:29 조회 재생수9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추미애 "세월호 보고 조작 참담…진상 철저 규명해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세월호 사고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최초 보고 시점을 조작한 정황과 관련해 "참담함을 금할 길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추 대표는 오늘(13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밝혀진 진실의 한 조각은 우리 국민들에게 또 다시 큰 충격을 안겨줬다"며 "박 전 대통령이 최소한 양심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참회하는 심정으로 진실을 자백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은 세월호 사고 수습 현장에서 일분 일초를 다퉈서라도 최선을 다해 구조하라고 해 놓고 정작 본인은 그 골든타임 30분을 조작까지 하면서 놓쳤던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추 대표는 "대통령 훈령의 불법 조작은 비서실장, 안보실장 등 최고위급 인사개입 없이 사실상 불가능할 것"이라며 "수사당국은 대통령 훈령 불법 조작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가담한 사람의 지위 고하를 막론해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