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 달러대 급등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17.10.13 08:07 조회 재생수148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광풍 재개…비트코인 5천 달러대 급등
꺼질 듯했던 '가상화폐 열풍'이 다시 불고 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비트코인' 가격은 12일 오후 2시 35분 약 5천269달러까지 치솟았습니다.

전날 종가보다 459달러(9.55%) 급등하며 5천200달러 선을 가뿐히 넘어섰습니다.

한 달 전 가파르게 급락했던 흐름에서는 완전히 벗어나면서 5천 달러대에 안착하는 모습입니다.

지난달 초 중국 정부는 가상화폐 공개(ICO·Initial Coin Offering)를 불법으로 규정했고, 중국 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BTCC는 거래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도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보다도 더 심한 사기"라고 강력하게 경고했습니다.

이처럼 가상화폐에 대한 회의론이 이어지면서 비트코인 값은 지난달 중순 3천600달러 선까지 밀려났습니다.

그렇지만 불과 2~3주 만에 다시 급등세로 돌아서자, 시장의 전망도 엇갈리고 있습니다.

실물경제와 거리가 있는 가상화폐의 거품은 결국 붕괴할 것이라는 시각이 만만치 않은 가운데 향후 1만 달러 돌파도 가능하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포트리스 투자그룹 출신의 마이클 노보그라츠는 CNBC에 "향후 6~10개월 사이에 비트코인 값은 1만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WSJ은 "비트코인 급등세가 투기 수요를 자극하고 있다"면서 "가격거품 논쟁에 대해서는 어떤 우려도 반영하지 않는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