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비자 중단' 미국에 뿔난 에르도안 "터키경찰, 미국 총기 안 쓴다"

SBS뉴스

작성 2017.10.13 04:45 조회 재생수24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터키에서 비자 업무를 중단한 미국과 미국대사를 연일 비판했다.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앙카라에서 열린 지방단체장 행사에서 "미국이 주제넘은 대사를 위해 터키 같은 전략적 파트너를 희생시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날도 터키 주재 미국대사를 주로 공격하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를 향해서는 비판의 수위를 조절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 사태를 일으킨 것은 대사"라며 "거인 미국이 앙카라 주재 대사에 의해 지배된다면 얼마나 수치스러운 일인가"라고 했다.

전날 에르도안 대통령은 비자 중단 사태를 존 배스 미국대사의 독단적 결정으로 몰아가며, 터키정부가 이임하는 배스 대사와 만남을 거부한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미국 국무부는 비자 중단 결정이 미국대사의 독단이 아니라 백악관 등 미국정부와 조율된 것이라며 배스 대사 책임론을 일축했다.

미 국무부는 터키 내 미국 공관 직원의 잇단 체포를 이유로 8일 밤 터키에서 비(非)이민 비자 발급 업무를 중단했고, 곧이어 터키도 미국에서 동일한 조처로 응수했다.

이날 에르도안 대통령은 최근 미국정부의 총기류 수출 차단에도 분통을 터뜨렸다.

올해 5월 에르도안 대통령의 경호원들이 미국에서 시위대를 폭행한 사건이 발생한 후 미국 의회는 무기업체 지그사우어의 총기가 터키경찰에 공급되지 못하도록 압박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제부터 우리 경찰은 지그사우어 무기를 쓰지도 않을 것이고 써서도 안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