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제보하기

靑 "朴 정부, 세월호 첫 보고시점 조작 정황… 30분 늦춰"

"세월호 당일 9시 30분→6개월 뒤 10시로 수정"
"朴 30분 늦게 보고받은 것처럼 조작 가능성"

정유미 기자 yum4u@sbs.co.kr

작성 2017.10.12 20:18 수정 2017.10.12 22:30 조회 재생수3,170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던 당일의 상황 보고 일지가 누군가에 의해 조작된 정황이 있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지금까지는 박근혜 대통령이 당일 오전 10시에 처음 보고를 받고 10시 15분에 첫 지시를 내린 걸로 알려졌었는데, 사실은 9시 반에 첫 보고가 있었다는 겁니다. 보고 이후 첫 지시가 나오기까지 걸린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 나중에 조작한 걸로 청와대는 보고 있습니다.

오늘(12일) 첫 소식 정유미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가 국가안보실 공유 폴더에서 두 가지 버전의 세월호 상황보고 일지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에게 보고된 일지입니다.

하나는 최초 상황보고 시점이 오전 10시로 돼 있습니다. 사고 직후부터 탄핵심판 재판과정까지 당시 청와대의 일관된 주장이었습니다.

[김기춘/당시 대통령 비서실장 (2014년 10월 국 회 운영위원회) : 오전 10시에 서면 보고를 받으시고 10시 15분에 대통령께서 (객실 등을 확인해서) 누락되는 인원이 없도록 할 것 등을 지시합니다.]

그런데 또 다른 일지에는 첫 보고가 오전 9시 30분에 이뤄진 걸로 적시됐습니다.

두 일지의 작성일을 보면 사고 당일 9시 30분이었던 첫 보고 시점이 사고 6개월 뒤 10시로 수정된 거라는 게 청와대 설명입니다.

박 전 대통령이 10시 15분에 첫 지시를 내렸으니까 첫 보고 시점을 30분 늦추면 그만큼 빨리 대처한 셈이 됩니다.

1분 1초가 급했던 순간이란 점에서 청와대는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임종석/대통령 비서실장 :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는 대목입니다.]

또 세 번째 보고시점도 10분 늦춰졌고, 네 번째 보고는 아예 사라졌다고 임 실장은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문왕곤 박영일, 영상편집 : 박정삼)   

▶ 靑 "재난총괄기관 靑→안행부로 불법 변경…김관진 지시"
▶ 靑 "세월호 문서조작, 우연히 발견"…한국당 "정치공작"